‘탄소 최대 배출국’ 중국의 생태문명 건설이 노리는 것

우리사회에서 중국에 대한 이미지는 양가적이다. 권위주의 체제에 대한 반감과 그럼에도 최대 무역국이라는 현실론. 흥미로운 것은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다룬 근래의 기사들을 보면, 특히 2030 젊은 세대의 반중 정서가 5060 기성세대보다 두드러진다.비단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반중 정서는 확실히 10년 전에 비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