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억에 분양해도 남는데, 3기 신도시는 왜 그리 비싸나”

지난 18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기분 좋은 얼굴로 취재진을 맞았다. 역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성토하던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활동가 시절의 굳은 얼굴은 찾아볼 수 없었다. “얼굴이 좋아지셨다”고 인사를 건네자 김 사장은 “매우 기분 좋은 하루를 보내고 있다, 하고 싶은 정책들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