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에서 민주당원들이 많은 문제를 겪고 있는가

버지니아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겪는일

버지니아에서 민주당

버지니아는 화요일 밤 정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이다. 민주당의 테리 매컬리프와 공화당의 글렌 영킨이 맞붙는
초대형 주지사 선거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하원의 100석 선거도 감시가 덜하지만 국가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만약 여론조사가 믿어진다면, 버지니아주에서 공화당은 정치적 기준선을 고려할 때 버지니아주에서 매우 잘 할 것이다. 전통적으로, 이것은 내년 중간고사에서 공화당의 강력한 성적을 예상할 것이다. 사실 버지니아가 대통령 수준에서 국가 전체보다 더
파랗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 주지사 선거에서 동점이면 내년 하원 투표에서 공화당이 5점 차로 승리하는 것과
본질적으로 일치할 것이다.
영킨은 여론조사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두 달 전만 해도 매컬리프 전 주지사에 5점가량 뒤졌다. 공화당은 한 달 전에 그
격차를 3포인트로 좁혔다. 오늘 영킨은 여론조사에서 매컬리프를 1포인트 앞섰다

버지니아에서

분명히, 맥컬리프는 여전히 이 경주에서 이길 수 있다. 선거는 오차범위 내에 있다. 제가 금요일에 언급했듯이, 과거 도지사 선거에서의 여론조사 평균의 정확도는 어느 한 후보에게 두 자릿수 승리가 실제로 결과의 95% 신뢰구간 내에 있는 정도입니다.
다만 매컬리프와 영킨의 접전이 유력하다. 지난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에서 10점 차로 이겼다는 점을 감안하면 민주당으로서는 좋지 않은 일이다.
지난 두 번의 대통령 선거 동안 버지니아는 미국 좌익에 약 5 포인트 앞섰다.

가까운 결과는 – 그리고 이미 여론조사의 긴축은 – 바이든의 지지도가 하락한 민주당원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신호일 것이다. 바이든 부통령이 지난 10월 평균 주내 순지지율(찬성-반대)에서 -7 순지지율로 올라서면서 매컬리프의 우세는 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