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는 넓고 할 일은 많다

지난 세기에는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라는 이야기를 귀에 못이 박이도록 들었다. 이를테면 천방지축이던 그 당시 X세대들에게 기성세대가 엄근진하게 한마디 하기 딱 좋은 표현이었다.곧 IMF 금융위기를 맞아 ‘세계는 넓지만 할 일이 없다’로 바뀌었지만, 자서전도 베스트셀러가 될 수 있음을 알렸던 고 김우중 전 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