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한 추경호 “외환은행 책임? 시장 살렸는데 무슨 책임 지나”

“2003년 상황을 잠깐 말씀드려도 되겠습니까.” 2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작심한 듯 말을 꺼냈다. 론스타에 대한 외환은행 매각 당시 실무를 맡았던 추 후보자의 책임을 거론하며 “국민으로서 무한 책임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박성준 민주당 의원의 말이 끝난 직후였다. 추 후…

기사 더보기